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송하고 다르다”…임창정 부부 반전 ‘실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임창정 서하얀 부부
가수 임창정과 아내 서하얀씨의 실제 모습이 공개됐다. 임창정 부부는 최근 방송에 출연해 저작권까지 모두 팔았다며 돈 때문에 고민하는 모습을 내비쳤다.

연예기자 출신 이진호는 5일 ‘서하얀 실제 인성. 나쁜 남편? 임창정의 실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진호는 “(방송에서) 임창정은 가부장적인 남자로, 서하얀은 남편의 뒤치다꺼리를 하는 아내처럼 그려졌다. 하지만 실제로는 다르다”라고 말했다.

임창정 측근 A씨는 “서하얀 씨가 사람이 너무 좋다. 방송에서처럼 애들도 너무 케어하고 직원들 뿐 아니라 임창정 주위 사람들에게도 정말 잘한다. 방송에서의 모습과 똑같다”라고 설명했다.

반대로 임창정은 방송과는 다르다면서 “방송에서보다 훨씬 더 ‘아내바라기’다. 개인적인 일정도 서하얀 씨와 함께한다. 정말 한시도 쉬지 않고 붙어 다닌다. 아내에게 전폭적인 지원을 해준다. 외제차뿐만 아니라 명품백도 여러 개 사줬다”라고 칭찬했다.

이진호는 임창정 부부가 다섯 아들과 사는 집도 분석했다. 그는 “70평대의 넓은 집에 아이들 방이 모두 따로 마련돼있다. 서하얀 씨는 이 집에 대해 월세로 살고 있다고 했는데 일반적 월세와는 다르다. 일반적인 아파트가 아니라 ‘럭셔리 펜트하우스’라고 불리는 곳이다. 유명 드라마에서도 상류층의 삶을 다룰 때 촬영지로 쓰였다. 보증금 1억에 월세 450만~480만 원 수준”이라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