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육아 방식 논란’ 이지현 전 남편 입 열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 출연 자제했으면 입장 전해

방송인 이지현이 아들과 ‘금쪽같은 내 새끼’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그의 전 남편이 입을 열었다. 이지현은 아들 우경이와 함께 방송에 출연해 오은영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에게 세 차례 육아 솔루션을 받았다.

최근 온라인커뮤니티에는 ‘현재 이지현 전 남편이 방송 출연을 그만하라고 요구 중인 이유’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영상이 관심을 받고 있다.

글쓴이는 “이지현의 전 남편은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출신으로 건설회사에 재직 중이다. 이지현보다는 7살 연상이며 호남형 외모에 쾌활한 성격”이라며 “이지현과는 3년간 교제 후에 결혼했지만 두 아이를 낳고 이혼하는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혼 사유에 대해 정확히 알려진 바는 없지만 이지현은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여러 차례 남편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며 “이지현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남편이 인간관계가 좋고 오지랖이 넓어 스트레스를 받아 이석증이 생겼다고 털어놨다. 술을 먹고 늦게 들어온다는 폭로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면서 전 남편에게도 이지현과 아들의 소식이 전해진 것 같다. 그는 아이들의 좋지 않은 모습을 방송으로 노출시키는 게 맞는지 모르겠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전했다고 한다. 방송 출연을 그만뒀으면 좋겠다는 의사도 표현해왔다고 한다”며 “어린 아들을 향한 부정적인 여론에 걱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지현은 소속사를 통해 아들을 둘러싼 육아 방식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이지현 측은 “재혼과 재혼, 이혼 과정에서 아이들을 끝까지 지키기 위해 치열하게 싸우는 과정에서 아이들에게 미안한 마음에 오냐오냐 키운 것 같다. 오은영 박사님을 통해 또 많은 분들의 이야기를 통해 나의 부족한 면을 알게 되고 바뀌려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이들의 진정 행복한 미래를 위해 엄마는 무엇이든 할 것이다. 여느 부모와 다름없이 어쩌면 더 많이”라며 “행복한 가정을 위해 아이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엄마 이지현을 응원해달라. 아들의 마음을 헤아리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