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첫 걸그룹 멤버 학폭 의혹에…하이브 “악의적 음해” 부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르세라핌 김가람 놓고 의혹
“사실과 다르다…법적 조치 착수”

▲ 걸그룹 르세라핌 멤버 김가람. 쏘스뮤직 제공
다음 달 데뷔를 앞둔 그룹 르세라핌 멤버 김가람을 둘러싸고 최근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되자 하이브 측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하이브는 6일 산하 레이블인 쏘스뮤직 소속 르세라핌과 관련한 입장문을 내고 “일부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제기된 의혹을 확인한 결과, 데뷔를 앞둔 아티스트를 음해하려는 악의적 의도가 다분하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는 르세라핌의 두 번째 멤버로 알려진 김가람이 중학교 시절 학교 폭력에 연관돼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하이브 측은 “제기된 의혹은 해당 멤버가 중학교 입학 이후 친구들을 사귀던 시기에 발생한 문제를 교묘히 편집해 악의적으로 음해한 사안”이라고 했다. 이어 “해당 멤버는 당시 악의적 소문과 사이버불링(괴롭힘)을 당하는 등 오히려 피해자였던 것이 제삼자 진술을 통해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또 하이브는 “해당 멤버가 타 소속사 연습생이었다거나 회사의 내부 문건이 유출됐다는 등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 또한 함께 유포된 것을 확인했다”며 “일방적이고 왜곡된 주장이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법적 조치에 착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혹을 제기한 주체에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르세라핌은 방시혁 의장이 이끄는 하이브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걸그룹이다. 아이즈원 출신으로 큰 인기를 얻은 미야와키 사쿠라와 김채원이 합류한 데다 방 의장이 직접 앨범 총괄 프로듀싱을 맡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가요계 안팎의 관심이 쏠렸다.


김정화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