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모텔 연기? 다녀봐서 잘해” 답한 유명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우먼 출신 유튜버 엄지윤이 너스레를 떨었다.

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개그맨 출신 유튜버 김원훈, 조진세, 엄지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들은 구독자 135만 명을 보유한 개그 유튜브 채널 ‘숏박스’를 운영 중이다.

이날 최화정은 엄지윤과 인사를 나누며 “지윤 씨가 키도 크고 너무 예쁘다”고 칭찬했다. 또 “모텔 들어가는 연기 너무 잘하더라”고 말했다.

‘숏박스’는 11년 차 장수 커플 영상으로 화제를 모았다. 지난 1월 ‘대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은 공개된 지 하루 만에 조회 수 약 80만 뷰를 넘었다.

엄지윤은 “많이 다녀봐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원훈과 조진세는 “모텔 편은 지윤이가 진두지휘했다. 저희는 아무것도 모른다”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5일 방송된 채널S 고민상담 매운맛 토크쇼 ‘진격의 할매’에서는 ‘수입’에 대해서 언급했다.

조진세는 “수입이 어떻게 되냐”는 물음에 “저희가 잘 안됐을 땐 한 달에 50만 원씩 가져갔다”면서 “지금은 그때의 40~50배 정도 된다”고 털어놨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