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뜨기만을 기다렸다…다시 날개 펴는 K그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TS·스트레이키즈 등 해외투어
대면 공연 재개로 ‘팬덤 다지기’


▲ BTS
케이팝 그룹들이 해외 투어를 속속 재개하면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위축됐던 가요계가 활기를 띠고 있다. 그간 온라인 콘서트에 주력하며 공백이 길었던 만큼 전 세계 팬들을 직접 만나 글로벌 팬덤 확장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케이팝에 대한 관심이 고조된 상황에서 넓어진 해외 시장을 선점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려는 국내 가요 기획사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본격적인 해외 투어의 포문은 방탄소년단(BTS)이 연다. 지난달 서울에서 2년 반 만에 대면 콘서트를 열었던 BTS는 이달 8∼9일(현지시간), 15∼16일 모두 네 차례에 걸쳐 미국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펼친다. 회당 약 6만 5000명, 총 30만명의 팬들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된다.

▲ 스트레이키즈
차세대 케이팝 주자로 꼽히는 4세대 아이돌 그룹의 해외 투어도 눈에 띈다. 최근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200’ 1위에 올랐던 스트레이키즈는 약 2년 만에 월드투어를 재개한다. 스트레이키즈는 오는 29일부터 5월 1일까지 열리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7월 말까지 일본 고베·도쿄, 미국 시카고·로스앤젤레스(LA) 등 전 세계 10개 도시에서 해외 팬들을 만난다. 에이티즈는 오는 23일 스페인 마드리드를 시작으로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독일 베를린 등 5개 도시를 돌며 유럽 시장을 공략한다. NCT 127도 3년여 만에 일본 투어를 재개하고 3개 도시에서 5회에 걸친 돔 투어를 갖는다.

현재 케이팝 시장을 주도하는 아이돌들도 해외 팬덤 다지기에 나선다. 몬스타엑스는 다음달 21일 뉴욕을 시작으로 3년여 만에 미국 투어를 재개하고, 일본 데뷔 5주년을 맞는 트와이스는 오는 23∼25일 도쿄돔에서 공연한 뒤 다음달에는 미국 LA에서 앙코르 공연을 펼친다.

▲ 트와이스
해외 투어 본격 재개의 배경에는 해외 입국자 격리 면제 조치도 한몫했지만, 비대면 공연으로 인한 피로감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지난달 서울 콘서트에서 BTS 제이홉은 “그동안 온라인 콘서트도 하고 우리끼리 무대를 꾸미면서 관객이 없어도 열심히 했는데 너무 힘들었다. 공연은 가수와 관객 여러분이 한자리에 있어야 완성되는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 대형 기획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수입 대부분을 차지하던 공연이 줄어 손해가 막심한 데다 온라인 콘서트도 제작비가 기존의 1.5배 넘게 든다”면서 “비대면 공연은 생동감이 적어 가수와 팬들 모두 흥미를 못 느끼기 때문에 시장 선점을 위해 무리해서라도 해외 투어에 나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은주 기자
2022-04-0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