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구준엽 ♥서희원과 결혼 후 ‘겹경사’ 터졌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사랑 응원 감사하다”

클론 구준엽이 대만 배우 서희원과의 결혼소식을 전한 후 처음으로 고마운 마음을 직접 밝혔다.

구준엽은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감사합니다. 저의 원작을 토대로한 nft 작품이 업비트에서 7초 만에 완판(Sold out)됬다고 합니다!”라고 운을 똈다.

구준엽은 “지금 여러분들이 저희 사랑을 많이 응원해주시는 가운데, 제가 nft 발매 홍보를 하는게 조금 죄송스러워서 홍보를 안했었는데요…”라며 “그럼에도 불과하고 이렇게 저의 작품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DJ 뿐만 아니라 미술 작품으로도 재능을 보이고 있는 구준엽은 ‘애뮬럿(Amulet, 부적) 호령전-범을 깨우다’전에 ‘댄스 위드 타이거’와 ‘타이거 스트라이프’ 두 작품을 전시했다. 전시작들은 NFT(대체불가토큰)로 제작돼 판매되며, 이번 작품은 7초만에 완판된 것. 구준엽은 서희원과의 세기의 결혼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어 전시 홍보도 하지 않았지만, 지난 전시보다 더 빨리 완판시켜 작가로서도 인정받고 있다.

구준엽과 서희원은 1988년 1년여간 교제했으나 여러가지 사정으로 결별했다. 그러다 서희원의 이혼소식을 들은 구준엽이 연락을 취하면서 다시 연인관계로 발전, 결혼에 골인하면서 20년만에 이뤄진 세기의 로맨스에 대한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현재 구준엽은 대만에서 서희원과 신혼을 보내고 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