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가 못 가” 김광규가 56년 만에 마련한 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광규가 56년 만에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뤘다.

8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광규의 다사다난 내 집 마련기가 공개된다.

김광규는 “영끌(영혼까지 끌어 모으기)해서 집을 샀다. 56년이 걸렸다”며 감격에 젖어 있어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움직이게 만든다. 그는 “대학 졸업하고 서울에 왔다”며 고시원 생활부터 햇빛 한 번 비추지 않던 반지하방에서의 나날까지 낱낱이 들려줬다.

김광규는 180도 달라진 인테리어부터 첨단 AI 기술까지 도입했다면서 거꾸리 운동과 쭈그려 앉아 머리 감기 등 여전한 그의 일상을 공개했다.

김광규는 인생 처음 갖게 된 내 집에 “하늘이 나를 도왔나 싶다”며 울컥하는가 하면, 10년 전 간절한 소원과 함께 담았던 ‘기념주’를 오픈하며 “장가도 못 가고, 멜로 주인공은 못 돼도 집은 샀다”고 감격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