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선 다한 90점 ‘신하리’… ‘로코 퀸’ 세정이 다하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종영 ‘사내맞선’ 주연 김세정

“한국 로맨스, 소소 일상도 특별
하리-금희 오가기 까다로웠죠”


▲ 김세정
“대본을 읽자마자 감이 왔어요. ‘이건 바로 반응 오겠는데?’라고요.”

최근 SBS 드라마 ‘사내맞선’에서 주인공 신하리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김세정은 7일 기자들과 화상으로 만나 이렇게 말했다.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을 통해 걸그룹 아이오아이로 데뷔한 뒤 구구단에 몸담고 있는 김세정은 ‘연기돌’로도 유명하다. KBS2 ‘학교 2017’에서 첫 주연을 맡았고 지난해 초 OCN ‘경이로운 소문’에서는 연기 변신을 보여 줬다. 김세정은 “평소 체력이 좋고 밝은 이미지가 강한데, ‘사내맞선’에선 다른 모습을 선보일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세정이가 저런 것도 할 줄 알아?’라는 놀라움을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웹툰이 원작인 ‘사내맞선’은 김세정 특유의 유쾌함과 밝은 모습이 잘 드러난다. 신하리는 한 식품회사의 평범한 직원인데, 친구 대신 나간 맞선 자리에서 외모부터 능력까지 모든 게 완벽한 사장 강태무(안효섭)와 맞닥뜨리며 발생하는 해프닝을 그렸다. 재벌 로맨틱 코미디의 정석을 따르지만, 통통 튀는 매력으로 진부함을 벗어던졌다는 평가다. 지난 5일 최종회의 분당 최고 시청률은 13.4%를 기록했고, 넷플릭스 TV쇼 부문 세계 2위까지 차지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김세정은 “크고 심각한 사건이 아니라 일상의 작은 일도 특별하게 보여 주는 게 한국 로맨스물이 사랑받는 이유라 생각한다”며 “연기가 까다로웠고 코로나19 등으로 촬영 환경이 계속 바뀌었지만, 결과가 끝까지 좋아서 만족스럽다”고 했다.

특히 신하리는 맞선 자리에서 직원임을 들키지 않기 위해 ‘신금희’라는 가상 인물을 내세우는데, 평범한 신하리와 천연덕스러운 신금희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모습에서 김세정의 연기력이 빛난다. 그는 “대본을 읽을 때마다 혼란스럽더라. 무조건 하리처럼 보이면 안 되고, 그렇다고 금희의 톤이 너무 튀면 나중에 태무가 사랑에 빠지는 게 어색할 것 같았다”며 “현재의 하리는 아주 오랜 고민과 연구 끝에 만들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차세대 로코 퀸’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김세정은 “최선을 다했단 의미에서 스스로 점수를 매긴다면 90점”이라며 “언론과 대중의 관심이 부담스럽지만 그게 또 저를 키워 주는 것 같다. 더 잘하고 싶다”고 웃었다. 이어 “열심히 했는데 반응이 안 오면 어떡하지 하면서 겁먹은 적도 있는데, 이번 드라마로 그런 생각이 바뀌었다”며 “지금은 누가 알아봐 주지 않아도 열심히 꾸준히 하면 언젠가는 빛을 볼 수 있겠구나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세정은 올 하반기 다시 SBS에서 일본 만화가 원작인 드라마 ‘오늘의 웹툰’의 주인공으로 열연을 펼칠 계획이다.

김정화 기자
2022-04-0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