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도연, 영화‘ 길복순’ 촬영 중 머리부상…현재 상태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전도연.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배우 전도연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길복순’ 촬영 중 부상을 입고 치료를 받았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전도연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지난 7일 “전도연이 사고 직후 현장에서 응급 조치를 받은 뒤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진단과 치료를 받았다”며 “이상소견은 없지만 배우의 심신 안정을 위해 촬영 일정을 조정했다. 심려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주연 배우의 부상으로 영화 촬영이 잠정 중단됐으나, 전도연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후 최근 현장에 복귀해 촬영에 임하고 있다.

한편 ‘길복순’은 영화 ‘불한당’ ‘킹메이커’ 등을 통해 스타일리시한 연출로 주목 받은 변성현 감독의 신작으로, 청부살인업계의 전설적인 킬러 길복순이 회사와 재계약 직전 피할 수 없는 대결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다. 전도연은 극 중 초A급 킬러와 싱글맘으로 이중생활을 하는 타이틀 롤 길복순을 연기한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