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무료 전신성형’ 제안 받았던 오나미 “2억 준다고 했지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 이경실’
코미디언 오나미가 가 과거 전신 성형수술 제의를 받은 경험담을 털어놨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 이경실’은 “상준, 신인 때 5,000만원 성형 제안 받았다, 그럼 나미는 얼마?”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개그우먼 오나미, 이경실과 개그맨 이상준이 출연했다.

이경실은 오나미에게 “얼굴이 캐릭터가 될 수 있겠지만 여자이기에 성형수술의 힘을 빌리고 싶지 않았나. 오나미 씨도 이런 생각을 한 적이 있냐”고 물었다.

성형 생각을 한 번도 해본 적 없다는 오나미는 “제의는 많이 들어왔다. 전신 성형을 해주고 돈까지 주면서 사진을 한 번만 찍어주면 된다고 하더라”라며 “그때 2억을 준다고 했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이경실이 “2억을 포기했지만 그만큼 돈을 더 벌지 않았냐”고 하자 오나미도 “맞다. 실제로 그때 ‘2억 정도면 내가 벌 수 있다’고 말했다. 신인의 패기였다”고 회상했다.

이를 들은 이상준도 “오나미 씨 얼굴이 제 얼굴보다 센 거다. 전 5천만원이었다. 돈 줄 테니까 눈코에 5천만원 제안했다. 한 군데도 고치기 싫다고 해서 안 했다”고 털어놨다.

한편 오나미는 2008년 KBS 23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현재 2세 연하인 전 축구선수 박민과 열애 중이며 최근 프러포즈를 받았다고 알린 바 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