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28세에 차 8번 바꿨다, 모두 대출”…역대급 욜로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8살에 차를 총 8번이나 바꾼 ‘욜로족’이 방송에 등장했다. SBS 캡처
28살에 차를 총 8번이나 바꾼 ‘욜로족’이 방송에 등장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써클 하우스’에선 아끼면 똥 된다 ‘욜로족’ vs 쓰면 거지 된다 ‘파이어족’이라는 주제가 다뤄졌다.

이날 28세 남성은 “그동안 차를 8번 바꿨다. 1년에 많을 땐 3대를 바꾼 적이 있다. 중고차를 사서 타다가 팔고, 타다가 팔고 그랬다”라고 밝혔다.

이에 MC 노홍철, 이승기는 “내 인생 통틀어 나보다 차를 많이 바꿨다”라며 놀라워했다.
▲ 28살에 차를 총 8번이나 바꾼 ‘욜로족’이 방송에 등장했다. SBS 캡처
‘욜로족’ 남성은 “제겐 차도 일종의 패션이다. 대출로 품위 유지비를 하는데, 거의 차 때문에 받았다. 차를 다른 게 사고 싶은 게 아니라, 지금 타고 있는 차가 질려서 바꾸는 거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저는 남들이 그 사람의 차를 보고 판단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