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외국인인 줄”…지나가도 못 알아볼 듯한 ‘리쌍 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길, 살 쏙빠진 근황

▲ 힙합 듀오 리쌍 출신 길(45·본명 길성준)이 다이어트에 성공한 근황을 공개했다. 길 SNS 캡처
힙합 듀오 리쌍 출신 길(45·본명 길성준)이 다이어트에 성공한 근황을 공개했다.

8일 길 인스타그램에는 “길 과르디올라 & 맵씨 #호랑이선생님#바람빠진축구공#어차피대머리”란 글과 함께 길 근황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아들 하음과 함께 축구를 즐기고 있는 길의 모습이 담겨있다.

예전보다 살이 빠진 듯한 길 근황이 관심을 모았다.
▲ 힙합 듀오 리쌍 출신 길(45·본명 길성준)이 다이어트에 성공한 근황을 공개했다. 길 SNS 캡처
팬들은 “살 많이 빠졌네요”, “다이어트 성공”, “외국인인 줄”, “지나가면 못 알아볼 것 같다”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길은 지난 2017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지난 2020년 아들과 함께 채널A 예능 ‘아빠본색’에 출연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