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은영, ‘욕하는 엄마’ 보고 다급히 영상 중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은영 박사가 욕하는 엄마를 보고 다급히 영상을 중단시켰다. 채널A
오은영 박사가 욕하는 엄마를 보고 다급히 영상을 중단시켰다.

8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공식 채널은 네이버tv에 “아이를 향한 서슴없는 욕설 그리고 엄마의 거친 말에 다시 입을 닫아버린 금쪽이”라는 선공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엄마와 금쪽이는 휴대폰 문제로 거실에 마주보고 앉아 있다.

엄마는 금쪽이에게 “엄마랑 약속한 거 왜 안 지켜?”라며 온라인 채팅방을 지웠는지 물어봤고 금쪽이는 아직 덜 정리했다고 했다.

그러자 엄마는 “전에 만났던 친구들과 연락 안한다고 해놓고 거짓말하냐”면서 “할 말 있으면 해봐. 말을 해봐라. 얘기를 해야 알지. 친구들에게는 잘만 이야기하더라”라고 쏘아붙였다.

금쪽이에게 서운했던 엄마는 “친구들에게 하는거 3분의 1, 아니 10분의 1이라도 해봐”라고 하자 금쪽이는 “친구들이 더 믿을만 하니까”라고 받아쳤다.

엄마는 “대화가 안된다”고 하자 금쪽이가 “그럼 대화를 시작하지 말지”라고 말대꾸 했다.

그러자 엄마는 “보자보자 하니까 이 XX가...”라며 욕을 했다. 이를 본 출연진들은 모두 놀라며 스튜디오는 충격에 빠졌다.

이어 엄마는 “엄마니까 너한테 잔소리 하는 거지. 내가 오죽하면 욕하겠냐. 참다 참다 폭발하니까 욕을 하지. 딸한테 그 정도도 못하냐”라고 꾸짖었고 금쪽이는 이내 입을 닫았다.
▲ 오은영 박사가 욕하는 엄마를 보고 다급히 영상을 중단시켰다. 채널A
이를 본 오은영 박사는 스태프를 향해 다급히 영상 중단을 요청했다. 잠시 후 오은영은 “어머니는 금쪽이가 미우세요?”라고 질문하며 스튜디오에는 정적이 돌았다.

이날 방송에서 금쪽이와 엄마의 갈등 원인은 무엇인지 그리고 오은영 박사가 어떤 솔루션을 내릴지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