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너한테 난 변기통” 지연수, 일라이에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연수가 전 남편 일라이를 향해 쌓였던 마음을 고백했다.

지연수는 8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 이혼 후 처음 만난 일라이와 첫 끼로 라면을 끓여 먹었다. 지연수는 “결혼식 끝나고도 라면을 끓여 먹었다”라고 회상했다. 두 사람은 첫 식사를 마친 뒤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지연수는 “너를 버리고 나서 비로소 내 자신을 사랑하게 됐다”라며 노래 가사 이야기를 했다.

지연수는 “방식이 틀렸다. 이혼하던 날 재판장에 나오지 않았다는 게 크다”라고 말했다. 이혼 판결날 일라이가 출석하지 않았다는 것. 지연수는 “10년 가까이 산 사람에 대한 예의는 지켜야 되지 않나. 같이 산 친구도 인사는 한다. 마음이 떠난 건 이해할 수 있지만 재판에 오는 건 예의였다. 그거 하나였다”라고 말했다.

일라이는 “돈이 없는데 어떻게 왔다 갔다 하냐”라고 버럭 화를 냈다. 일라이는 “내가 왜 이혼하자고 했는지 아나. 한국에서 살 때 나 거지였다. 내가 왜 부모님한테 갔는지 아냐. 돈 때문에 그런 거였다”라고 말했다.

일라이는 “여보가 우리 부모님한테 뭐라고 했냐. 우리가 같이 사니까 더 큰 집으로 이사가야 되는 거 아니냐고 하지 않았냐”라고 말했다. 지연수는 “그게 아니라 너희 부모님이 건 조건은 내 일자리도 구해주고 식당 근처에 아파트를 구해주신다고 했다. 하지만 일자리도 없어졌고 갑자기 이사를 간다고 하셨다. 일하고 싶다고 했지만 일 할 곳 없다고 하셨다. 나는 미국에서 투명인간처럼 있었다”라고 말했다.

지연수는 “나는 너희 집에 감정 쓰레기통이었고 ATM이었다. 너한테 나는 변기통이었다”라며 “너한테 부모지만 너희 부모님은 나한테 사기꾼들이다. 나는 피해자다. 근데 피해를 당한 나한테 왜 숨기라고 하냐”라고 분노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