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돌과 혼인신고, 혼자 유부녀 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레이싱모델 출신 지연수가 그룹 ‘유키스’ 전 멤버 일라이와 이혼을 한 가운데 혼자 이혼녀로 남았다는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연수는 일라이와 2014년 혼인신고를 하며 법적 부부가 됐다. 결혼식을 올린 것은 아들 민수가 태어난 뒤인 2017년이다. 그러나 결혼 7년 만인 2020년 11월 이혼 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연수는 방송을 통해 일라이와의 이혼 과정을 밝혔다. 당시 그는 “한국에 일이 없어 다 같이 미국으로 갔다. 영주권 준비를 위해 혼자 한국으로 왔다가 다음날 이혼을 통보받았다”며 “처음에는 엄청 매달렸다. 내 아이가 미국에 있지 않냐”고 눈물을 쏟았다.

지연수는 “이중 국적자인 일라이가 한국 국적을 포기하면서 미국에서는 미혼 남성이 됐다. 나 혼자 한국에서 유부녀가 됐다”며 “아리를 보지 못했던 두 달 동안 너무 힘들어 20층에서 안 좋은 생각을 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일라이는 한국 국적이 없어 결혼했던 사실이 사라진 것이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