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결혼 4번 연쇄살인마 강호순, 총각 행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쇄살인마 강호순의 여성 편력 조명

▲ 연쇄살인범 강호순. 연합뉴스
연쇄살인마 강호순의 비뚤어진 여성 편력이 공개됐다.

권일용 교수는 8일 채널A 범죄다큐스릴러 ‘블랙: 악마를 보았다’에 출연해 연이은 4번의 결혼생활과 끊임없는 여성 편력을 보인 연쇄살인마 강호순의 비뚤어진 자신감을 조명했다.

권일용 교수는 “검거 당시 무려 네 번의 결혼을 한 상태였다. 첫번째 부인과 일정한 거처 없이 폭행을 일삼다가 혼인신고 5년 만에 이혼했다”고 말했다.

장진 감독은 “두 번째 아내는 첫 번째 아내와 이혼 전에 만났다. 두 번째 아내와 두 번째 만난 날 드라이브 핑계로 차에 태워 강간을 했다고 한다. 그리고 7개월 만에 이혼한다. 그 이유가 ‘두 번째 아내가 자식을 돌보지 않고 교회에서 열심히 나간다’는 것이었다”고 해 출연진을 충격에 빠뜨렸다.

권일용은 “2003년 34살이던 강호순은 12살 어린 22살의 아내와 세 번째 결혼을 했는데 두 달 만에 이혼했다. 같은 해 네 번째 아내와 만나 함께 살게 된다”고 했고 장진은 “결혼 생활 중에도 총각 행세를 하면서 다른 여자들을 만났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결혼을 약속한 맞선 상대를 강간하기도 했다. 권일용은 “강호순에게 여성은 자녀를 키우기 위한 삶의 목표가 아니라 자신의 욕구를 채우기 위한 수단이자 도구로 보여진다. 강호순의 여성관이 전형적으로 드러나는 부분이다. 누구라도 10분 안에 유혹할 수 있다고 했다. 그 정도로 오만했다. 살인을 저지르고 조사 받는 과정에서 성적 자신감을 과시하는 것 자체가 이미 (성적 쾌락에) 젖어있다는 거다”고 분석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