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소현 건망증 심각 “같은 사람과 2번 맞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박소현이 심각한 건망증을 고백했다.

박소현은 8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초면과 구면 정도는 구분할 수 있다고 자신 있게 말했으나, 같은 방송에 출연했던 진행자 이윤지를 기억해내지 못 했다.

박소현은 “이윤지와 라디오를 같이 했다는 거다. 기억이 1도 안 났다”라며 잦은 실수로 힘들다고 말했다.

박소현은 같은 사람과 소개팅을 두 번 하기도 했다며 “소개팅을 하고 몇 달 지난 후 소개팅을 또 했다. 그분이 먼저 얘기해주셨으면 기억해냈을 텐데 마음의 문을 닫고 얘길 안 한 거다. 나중에 주선자 김보연 선배가 ‘그 사람 예전에 봤었다며’라고 하는데 무너졌다. 죽고 싶단 생각이었다”라고 고백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