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41세 붐, 늦은 결혼식…‘미모의 신부’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붐(41)의 결혼식 현장이 공개됐다.

가수 노지훈은 9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너무 축하드려요 잘 불러 드릴게요”라며 붐의 결혼식 현장을 담은 사진과 영상을 업로드 했다. 턱시도 차림의 붐과 순백의 드레스를 입은 일반인 아내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축가 현장도 공개됐다. 노지훈은 축가를 맡은 이찬원의 노래에 맞춰 춤바람이 난 붐의 영상을 올리며 “최고야 역시 붐또배기”라고 감탄했다. 이어 ‘태권트롯’ 답게 발차기를 선보이며 축가를 부르는 나태주의 축가 현장을 공개하기도 했다.

붐은 이날 서울 모처에서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렸다. 그는 지난달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자필편지를 게재, “평생 서로 존중하며 함께할 소중한 인연을 만나 믿음과 사랑으로 한 가정을 이루게 됐다. 항상 마음 속엔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 꿈을 가지고 있었다. 늦은 나이에 하는 결혼이니 만큼 앞으로 사랑이 흘러 넘쳐 주변에 나눌 수 있는 행복한 부부의 모습, 그리고 가정과 아내를 살뜰히 보살피고 안아줄 수 있는 좋은 남편의 모습 보여드릴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