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벤에플렉♥제니퍼로페즈 20년만에 또 약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니퍼 로페즈 벤 에플렉. AP연합
‘배트맨’ 벤 애플렉(49)과 세계적 팝스타 제니퍼 로페즈(52)가 2002년 이후 20년만에 두 번째로 약혼했다.

로페즈는 8일(현지시간) 팬 뉴스레터 ‘On The JLo’를 통해 짧은 비디오로 약혼을 발표했다. 그는 녹색으로 빛나는 다이아몬드 반지를 애정 어린 눈으로 바라보았다. 로페즈는 로맨틱한 음악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당신은 완벽합니다”라고 말했다.

페이지식스는 이날 “이 가수의 측근들은 이 동영상이 사실 약혼 발표라고 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이번 주 초 로페즈의 14살 딸 에미와 함께 LA 컬버시티에서 쇼핑하던 중 결혼 손가락에 반지를 끼고 찍은 사진이 공개되면서 약혼설에 불을 붙였다.

애플렉과 가까운 내부자들은 최근 페이지식스에 “그가 다시 청혼했더라도 놀라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커플은 2002년에 처음 사귀기 시작했고 팬들과 언론으로부터 “베니퍼”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해 11월, 애플렉은 로페즈에게 해리 윈스턴의 6.1캐럿짜리 핑크 다이아몬드를 선물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거대한 반지는 250만 달러에 달했다.

불행하게도, 언론의 엄청난 관심으로 인해 커플은 결국 그들의 2003년 결혼을 취소했다. 당시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우리 결혼식을 둘러싼 언론의 지나친 관심 때문에, 우리는 날짜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우리가 세 곳의 서로 다른 장소에서 세 명의 ‘미끼 신부’를 고용하는 것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을 때, 우리는 무언가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깨달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우리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어야 할 날의 정신이 훼손될 수 있다는 것을 느끼기 시작했다. 우리는 즐겁고 신성한 날이었어야 했던 것이 우리, 우리 가족, 그리고 우리의 친구들을 망칠 수 있다고 느꼈다”고 토로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