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원효 “아내 심진화에 1억 수표 선물 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김원효가 아내 심진화에 1억원을 수표로 선물 받았다고 공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심진화가 김원효에게 1억원을 선물한 이유를 밝히며 남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김원효는 닭살커플로 유명한 자신을 보는 주변의 반응을 전했다. 김원효는 “반응들이 단계별로 있다. 나를 아는 부산 지인들은 와이프, 여자친구에게 가서 자랑한다. 내 친구 김원효라고. 이러면 술 마시러 간다고 해도 원효 씨 만나러 간다고 하면 다 가라고 한다. 남자애들이 기세등등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다가 우리가 방송에서 알콩달콩 지내는 모습을 보고 ‘아니 근데 왜 원효 씨만큼 못해?’가 되는 거다. (그럼 지인들의) 어깨가 내려간다. 그러다가 기사를 봤더니 와이프(심진화)가 1억은 나한테 선물을 해준 거다. 상황이 역전됐다. 남자들이 기죽어 있다가 ‘당신은 10만 원 한 장 준 적 있냐가 된다”고 말했다.

심진화는 “처음에 일이 하나도 없었다. 둘이 합칠 돈이 없었다. 원효 씨가 자기가 번 돈으로 생활비를 할테니 내가 버는 돈은 내 맘대로 쓰라고 하더라”고 했다. 그는 “홈쇼핑을 열심히 했다. 차곡차곡 모아서 1억이 되는 날 수표 한장으로 만들어서 ’내가 이렇게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이유는 여보 덕입니다‘며 편지를 썼다. 내 통장은 0원이 되고 원효 씨에게 1억원을 선물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원효는 1억을 받은 소감을 묻자 “너무 감동스러운데 아침 10시에 1억을 받는 사람이 대한민국 몇이나 되겠냐”고 했다. 이어 돈 사용처에 대해 “내가 차를 1억 가까이 되는 차를 한번도 산 적 없다. 맘 편히 사라고 해서”라고 말했고, 심진화는 “첫 외제차 샀다”고 자랑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원효도 아주 대단하다. 일반적으로는 돌려주는 게 기본인데”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