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재현 딸’ 조혜정, 4년 공백 깨고 배우 복귀…‘한지민과 나란히 해녀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조재현 딸 조혜정이 ‘우리들의 블루스’로 연예계 활동을 재개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김양희·이정묵) 1회에는 한지민(이영옥 역)과 함께 해녀로 변신한 조혜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극 초반 이영옥은 선배 해녀에게 “너 바다에서 내 옆에 거머리처럼 붙지 말라. 귀찮게. 춘희(고두심) 삼촌한테도 알랑방귀 뀌면서 붙지 마”라는 쓴소리를 들었다.

이때, 그런 이영옥을 살갑게 챙기는 동료 해녀 역할로 조혜정이 등장했다. 조혜정은 이영옥에게 “언니, 혜자 삼촌 말 신경 쓰지 마”라는 대사를 내뱉으며 한 신을 소화했다.

이는 지난 2017년 11월 종영한 드라마 ‘고백부부’ 이후 약 5년 만의 작품 활동이다.

조혜정은 부친 조재현을 따라 2014년 드라마 ‘신의 퀴즈4’로 연기자의 길을 걷기 시작, ‘연금술사’ ‘처음이라서’ ‘상상고양이’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역도요정 김복주’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하지만 2018년 조재현이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 가해자로 지목되며 조재현은 물론, 딸 조혜정 또한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조재현을 둘러싼 논란은 2021년 1월, 그의 승소가 확정되며 일단락됐다. 조재현은 별다른 작품 행보를 보이지 않고 있다.

‘우리들의 블루스’는 따뜻하고 생동감 넘치는 제주, 차고 거친 바다를 배경으로 다양한 인물들의 각양각색 인생 이야기를 담은 옴니버스 드라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