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음 항의받은 홍진경 “이영자랑 새벽 2시에 떠들었다고…” CCTV에 찍힌 ‘반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홍진경이 소음 항의 메일을 받은 억울한 사연을 전했다.

지난 8일 유튜브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서는 ‘드디어 밝혀지는 홍진경 공부레벨(+쥐포 잘 굽는법)’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영상에서 홍진경은 촬영을 준비하면서 남창희에게 “아니 어제 정말 황당한 일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사람이 ‘홍진경 씨 그렇게 안 봤는데 남의 집 담벼락 밑에서 새벽 두 시까지 이영자 씨랑 그렇게 떠들고’라고 적힌 이메일을 보냈더라”며 소음 항의를 받은 사실을 밝혔다.

이어 “난 저녁 6시 이후 집 밖에 나간 적이 없다. 9시 30분에 잤다”며 황당해하며 “저 억울해요. 저 아니에요”라고 했다.

홍진경은 “내가 ‘억울하다, 저 아니다’고 했더니 이 분이 CCTV를 돌려봤다. 어떤 사람들이 남의 집 창문 밑에서 영자 언니랑 나랑 전 부치는 영상을 새벽 2시까지 본 거더라”면서 “왜 남의 집 담벼락 밑에서 봤는지 나도 모른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