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 반찬 가게 알바 연기였나…“목격담 없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슈. 뉴스1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11일 유튜브를 통해 슈의 알바 이력이 실제인지 의문을 드러냈다.

슈는 지난 1월 자필 사과문을 통해 “반찬가게에서도 일해보고 동대문 시장에서 옷 판매, 지인의 식당에서 일하며 채무 변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진호는 “자신이 언급한 일을 계속 해왔다면 적어도 자주 찾는 단골 가게가 하나쯤 있어야 한다. 그런데 이날 슈는 동대문 상가에서 철저한 이방인이었다”라며 반찬 가게에서 일했다는 목격담은 단 한 차례도 나오지 않고 있다고 의아해했다.

이진호는 “슈가 일하는 곳은 언니 스포츠 센터, 지인 가게 등 모두 지인과 관련된 곳이었다. 이는 방송을 통해 1회성 에피소드로 충분히 만들어낼 수 있다는 의미다”라며 “진정성에 의문 부호가 붙는다”라고 했다.

슈가 향후 인터넷 방송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진호는 “슈가 뜬금없이 아이돌 댄스를 추는 모습이 5분 이상 비춰졌다. 결과적으로 방송을 통해 공개한 생계 수단으로서의 노동이 결국 ‘인터넷 방송 복귀’를 알리기 위한 수단에 지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