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민정만 보는 모습? 몸빼바지 입은 이병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병헌이 제주 태생 트럭 만물상 이동석 역을 맡아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코믹한 모습을 마음껏 보여준다.

동석은 투박하고 무뚝뚝한 성격에 트럭 하나에 의지해 섬들을 오가며 장사를 하고 잠도 트럭에서 자는 인물. 이병헌은 친근하면서도 자유분방한 이동석 역을 리얼하게 그려내며 또 한 번의 ‘인생캐’를 탄생시켰다.

이병헌은 tvN ‘우리들의 블루스’ 2화에서 진분홍 고무장화에 꽃무늬 몸빼바지, 현란한 선캡, 온몸에 두른 비닐봉지까지 후줄근 패션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시비 붙은 동네 형들에 말리기는커녕 “제대로 붙어. 깨물어!”라며 싸움 붙여놓고 눈 반짝이며 신나게 구경하고, 길거리 한복판 트럭 위에 올라 막춤과 함께 “골라 골라 골라~”를 외치며 호객행위를 펼치기도 했다.

이병헌의 4년만 안방 복귀작인 tvN 새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는 따뜻하고 생동감 넘치는 제주, 차고 거친 바다를 배경으로 다양한 인물들의 각양각색 인생 이야기를 옴니버스 형식으로 전하는 드라마. 인간애에 대한 깊은 통찰을 보여준 노희경 작가의 신작이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