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화나서 찰싹 때려” 윌스미스 편든 유명 감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할리우드 배우 윌 스미스가 28일(한국시간) 2022 아카데미 시상식 중 사회자의 농담에 분노하며 무대에 올라가 뺨을 때렸다.
AFP 연합뉴스
윌 스미스의 대표적인 액션 영화인 ‘나쁜 녀석들’ 1편과 2편의 메가폰을 잡은 마이클 베이 감독이 앞으로도 윌 스미스와 일하겠다고 밝혔다. 스미스는 2020년 세 번째 영화 ‘나쁜 녀석들:포에버’에도 출연했다.

마이클 베이는 11일(현지시간)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와 인터뷰에서 “앞으로도 윌 스미스와 ‘절대적으로’ 함께 일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마이클 베이는 “앞으로도 100% 그와 함께 일할 것이다. 윌 스미스는 매우 차분한 사람이다”라며 옹호에 나섰다.

윌 스미스는 폭행에 책임을 지고 아카데미 위원직에서 자진 사퇴했다. 아카데미 위원회 측은 그에게 10년간 시상식 참석 금지 처분을 내렸다.

마이클 베이는 “할리우드는 자기 도취가 심하다. 지금 우크라이나에서 아기가 죽어가고 있고, 우린 그것에 대해 얘기해야 한다. 난 정말 신경 안 쓴다”라며 “나는 윌 스미스와 함께 일한 적이 있다. 그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 찰싹 때렸다. 펀치가 아니다. 그는 화가 나 있었다”고 말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