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200만원 캔버스백…손예진 신혼여행 패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발렌티노 제공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지난 11일 신혼여행 차 미국으로 떠났다. 두 사람은 LA, 하와이, 뉴욕 등을 돌아볼 예정으로 알려졌다.

손예진은 장거리 비행을 고려해 편안하고 세련된 스타일로 TPO 맞춤 옷차림을 선보였다. 손예진이 착용한 의류와 가방, 구두, 액세서리의 총 가격은 약 370만 원이다.

손예진이 고른 가방은 글로벌 앰버서더로 활동하고 있는 명품브래드 발렌티노(VALENTINO)의 캔버스 토트백이다. 이 가방 가격은 200만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에서 제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아바몰리(AVA MOLLI)의 아이보리 색상의 깔끔한 재킷을 입어 한층 고급스러운 느낌을 연출했다. 해당 재킷의 가격은 약 46만 원이다.

구두는 배우 박신혜와 레드벨벳 예리도 착용해 인기를 끌었던 레이첼 콕스(RACHEL COX)의 제품을 착용했다. 해당 구두의 가격은 약 14만 원이다.

손예진은 고가의 영국 주얼리 브랜드 알리기에리(ALLGHIERI) 목걸이를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해당 목걸이의 가격은 약 37만 원으로, 국내에서는 김나영이 착용해 ‘김나영 목걸이’로 알려졌다.

손예진은 웨딩 화보에서 손예진은 맞춤형 웨딩드레스만 약 8000만 원을 호가하는 엘레사브의 드레스와 평균적으로 1000만 원 이상인 베라왕의 드레스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