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적자 1억 2천” 고충 털어놨던 이연복…결국 부산 식당 폐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N ‘신과 한판’
이연복 셰프가 코로나19 여파로 결국 부산 식당을 폐업했다.

이연복은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산 식당 외관 사진을 올리고 “그동안 저희 식당을 많이 사랑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진짜 많은 사랑 받고 재미있게 운영해왔지만 너무 아쉽게 4월30일을 마지막으로 영업을 종료한다”고 덧붙였다.

이연복은 현재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중식당을 운영 중이다.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 맛집으로 꼽히는 곳이다.

이연복 셰프는 지난달 MBN ‘신과 한판’에 출연해 “이 시기(코로나19 팬더믹)에 재미 보고 잘 버티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우리도 쉽지 않다”라며 “지난해(2021년) 매출 통계를 보니, 1억 2000만 원 적자였다”고 털어놨다.

그는 “코로나 때문에 2인 밖에 못 받았다. 테이블이 꽉 차도 인원이 적고 2인이 먹으면 얼마나 먹겠냐. 이건 다 피해갈 수 없는 것이다. 열심히 뛰어서 적자를 메꿔야 한다”고 말했지만 결국 식당 문을 닫게 됐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