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엘리베이터에서 성관계?”…스칼렛 요한슨, 오랜 루머에 입 열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로열 알버트 홀에서 열린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자신을 둘러싼 엘리베이터 성관계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스칼렛 요한슨은 12일(현지시간) 팟캐스트 ‘9 to 5ish With Skimm’에 출연해 오래된 엘리베이터 성관계 루머에 대해 부인했다.

그는 “내가 엘리베이터에서 성관계를 가졌다는 소문이 아주 오랫동안 돌았다. 오랫동안 날 따라다녔던 이야기다. 하지만 터무니없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그는 “항상 속으로 ‘그건 좀 힘들텐데. 시간이 너무 짧잖아’라고 생각했다. 그런 건 별로 끌리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스칼렛 요한슨은 “나는 내가 해서는 안 될 일을 하다가 들킬까봐 항상 두려워 하는 사람이다. 그래서 엘리베이터 성관계 루머는 나한테 훨씬 더 황당한 이야기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스칼렛 요한슨은 2008년 라이언 레이놀즈와 결혼했지만 2011년 이혼했다. 이어 프랑스 광고 에이전시 대표 로메인 도리아크와 2014년 재혼했지만 3년 뒤 갈라섰다.

지난 2020년에는 미국 ‘SNL’ 공동 작가 콜린 조스트와 결혼해 안정적으로 가정을 꾸리고 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