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휴 잭맨이 26년 사랑한 여인에 보낸 편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휴잭맨과 아내 데보라
▲ 휴잭맨과 아내 데보라
영화 ‘엑스맨’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휴 잭맨이 13살 연상 아내 데보라 리 퍼니스와 결혼 26주년을 축하했다.

휴 잭맨은 11일(현지시간) 해변가에서 아내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린 후 감동적인 편지를 공개했다.

휴 잭맨은 “오늘 특별한 아내와의 결혼 26주년을 축하한다. 하루하루가 넘치는 웃음, 기쁨, 백개먼(외국 보드게임)으로 가득 차 있다. 당신은 내 인생을 환하게 밝혀준다. 진심으로 사랑해!”라고 적었다.

1996년 6월 13살 연상의 배우 겸 영화제작자 데보라 리 퍼니스와 결혼한 휴 잭맨은 2000년 아들 오스카 맥시밀리안, 7월 딸 에바를 입양해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살고 있다. 오스카와 에바는 현재 각각 21살, 16살로 알려져 있다.

휴 잭맨은 지난해에도 “뎁(아내 데보라의 애칭), 당신과 결혼하게 된 것은 숨쉬는 것만큼이나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처음 만난 순간부터 우리가 함께할 운명이라는 것을 알았다. 우리의 사랑은 더욱 깊어지기만 했다. 재미와 모험은 더 통쾌해졌고 배움은 더 깊어졌다. 우리의 사랑과 삶을 함께할 수 있다는 사실에 평생 감사하다. 우리의 관계는 이제 겨우 시작했을 뿐이다. 뎁, 온 마음을 다해 당신을 사랑해!”라며 스윗한 멘트를 남겼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