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앰버허드 “前남편 조니뎁, 마약먹고 성폭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할리우드 영화배우 조니 뎁(오른쪽)과 전 부인인 앰버 허드(왼쪽)
미국 CBS 뉴스 캡처
배우 앰버 허드가 전 남편 조니 뎁이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13일 미국매체 벌처, ABC 등은 조니 뎁이 전 부인 앰버 허드를 상대로 제기한 명예훼손 재판 소식을 전했다. 이날 재판은 생중계돼 세계적인 관심을 모았다.

이날 재판에서 앰버 허드 변호인은 2015년 3월 호주에서 앰버 허드가 조니 뎁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앰버 허드 측은 당시 조니 뎁이 마약류인 엑스터시 8~10알을 먹었으며 3일간 앰버 허드에게 병을 던지고 주먹으로 폭행하는 한편 성폭행을 저질렀다고 배심원단에게 설명했다. 이에 대해 조니 뎁 변호인 측은 “거짓말”이라고 일축하는 등 공방을 벌였다.

조니 뎁과 앰버 허드는 2011년 영화 ‘럼 다이어리’를 만나 23살 차이를 극복하고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당시 조니 뎁은 바네사 파라디와 14년간 사실혼 관계였지만 헤어지고 앰버 허드와 2015년 2월 결혼했다.

하지만 결혼 15개월만인 2016년 5월 앰버 허드가 조니 뎁을 상대로 이혼 소장을 제출했다. 앰버 허드는 조니 뎁이 가정 폭력을 저질렀다고 주장했고, 두 사람은 2016년 8월 이혼했다. 앰버 허드는 당시 위자료 700만달러(한화 약 79억원)를 받았지만 전액 기부했다.

조니 뎁은 앰버 허드가 2018년 워싱턴 포스트에 기고한 칼럼에서 자신을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가정학대를 대표하는 공인’이라고 표현했다며 5000만 달러(약 615억원)를 배상하라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