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웹툰 작가’ 야옹이, ‘여신강림’ 실사판 외모 둘러싼 오해에 속내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야옹이작가 SNS
웹툰 ‘여신강림’으로 사랑을 받고 있는 작가 야옹이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13일 오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전현무, 한석준, 송민호, 웹툰 작가 야옹이와 함께하는 ‘트렌드를 읽는 자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야옹이 작가가 5년째 연재 중인 ‘여신강림’은 현재 10개 언어로 100여 개국에서 연재, 누적 조회 수 54억 뷰를 기록하며 K-웹툰 콘텐츠 파워를 자랑 중이다. 지난해에는 드라마로 제작돼 화제를 모았다. 이와 함께 야옹이 작가의 만화를 찢고 나온 외모, 트렌디한 감각도 이목을 끌고 있다.

야옹이 작가는 ‘라디오스타’에 입성해 야옹이라는 필명을 쓰게 된 이유부터 나라 별 ‘여신강림’ 팬들의 각양각색 반응, 장기간 연재하며 겪는 애로사항까지 비화를 들려준다.

‘여신강림’ 속 캐릭터와 꼭 닮은 웹툰 실사판 외모로 관심받고 있는 야옹이 작가는 “연재 초창기 얼굴을 숨기다가 나중에 공개했는데 여러 오해가 많다”며 외모를 둘러싼 생각지도 못한 소문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털어놔 시선을 끌 예정이다.

야옹이 작가가 들려주는 ‘여신강림’ 비하인드 에피소드는 13일 오후 10시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