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세븐틴 정한, 코로나19 확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성 그룹 세븐틴 정한 인스타그램
남성 그룹 세븐틴 정한이 코로나19에 걸렸다.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3일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정한은 13일 저녁 자가진단키트에서 양성임을 확인했다”라며 “곧바로 신속항원 검사를 진행했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현재 정한은 인후통과 경미한 기침 증상이 있으며 재택 치료 중이다.

플레디스는 “정한은 13일 민규, 버논과 잠시 접촉이 있었으나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고 밀접한 수준의 접촉은 없었다, 그 외 멤버들 모두 현재 특별한 증세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따라 정한은 당분간 세븐틴의 향후 스케줄에 참여가 어렵다”라며 “아티스트의 활동 재개 일정은 다시 안내드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정한이 확진 판정을 받은 열 번째 멤버가 됐다. 앞서 에스쿱스, 호시, 원우, 디에잇, 도겸, 승관, 버논, 조슈아, 준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회복했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