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정윤, 재벌가 남편과 3년째 별거…아직 이혼 못한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최정윤이 이혼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최정윤이 출연해 자신과 남편을 둘러싼 이혼 루머가 사실이었음을 밝혔다.

이날 박원숙은 최정윤에 “남편과 떨어져 지낸 지 얼마나 됐냐”라고 물었고 최정윤은 “3년이다. 되게 오래 됐다”고 답했다.

혜은이는 “이혼이 완전히 결정난 거냐”고 물었고 최정윤은 “아니다. 딸을 위해서 좋은 방향을 찾는 중”이라며 “아이가 아빠를 기다린다. 어렸을 땐 회사 다니느라 바쁘다는 핑계를 댔는데 지금은 아빠가 떠났다고 얘기한다. 아이 없이 둘만 있었다면 진작 이혼을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어린 아이가 아빠를 나 몰라라 하는 게 아니라 언제 돌아오냐고 묻는 상황이다. 같이 사는 사람만 아이의 그 심정을 알 것”이라며 “원래는 아이가 ‘엄마 알았으니까 그냥 이혼해’라고 할 때까지 기다리려고 했다. 그런데 아이가 아빠를 원하는데 왜 어른들의 문제로 아이가 피해를 봐야 하나 싶은 생각이 들더라”고 마음을 털어놨다.

이에 김청은 “아이가 7살 아니냐. 아무리 얘기해도 걘 지금 모른다”며 “결국은 너와 상대(남편)와의 싸움”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정윤은 지난 2011년 이랜드 그룹 부회장의 장남이자 그룹 이글파이브 출신 윤태준과 결혼했다. 2016년 첫 딸을 품에 안았으나 현재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