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골반 성형설·갈비뼈 제거설’ 언급한 야옹이 작가, 몸매 어떻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웹툰 ‘여신강림’의 야옹이 작가가 자신을 둘러싼 성형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 트렌드를 읽는자들 특집으로 전현무, 야옹이 작가, 위너의 민호, 한석준이 출연했다.

이날 그는 작가 활동명에 대해 묻자 “정체를 드러내고 데뷔하고 싶지 않았다”며 “그러다가 고양이를 키우고 있는 김에 야옹이라고 지었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에는 어머님들이 저를 알아보시곤 고양이라고 부르기도 한다”며 웃었다.

이어 야옹이 작가는 쇼핑몰 피팅모델이던 이력을 언급하며 “웹툰 홍보라 오해할까 정체를 숨겼다. 1년 정도 지나고 웹툰 고정팬층이 생겨 이때는 공개해도 되겠다 싶어서 공개하게 됐다”고 했다.

야옹이 작가는 형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야옹이 작가는 “얼굴을 다 뜯어고쳤다는 루머가 돌더라”며 “고치긴 했는데 다는 아니고 일부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진 찍는 직업(피팅모델)을 가졌다보니 사진이 잘 나올 정도로만 고친 것”이라며 “악플이 너무 심해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골반 성형설 또한 사실이 아니라면서 “갈비뼈를 제거했다고 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그럼 어떻게 살겠냐”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