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식 신장 망가져”…이수근 아내 안타까운 상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이수근의 아내 박지연이 신장 투석 부작용을 고백했다. 박지연은 13일 SNS에 “매주 세 번씩 투석을 한다”는 글과 함께 빨갛게 부어오른 팔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독소와 함께 수분을 빼야 해 피부가 언제나 푸석하고 거칠다. 어느 날에는 머리에 피딱지가 생기더라”라며 “투석 이후 주사 부위에 반창고를 붙이는 데 자극이 있다 보니 건선처럼 갈라지고 빨갛게 올라왔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연고를 발라도 그때일 뿐, 매일 반복되는 자극에는 소용없었다”고 고백했다.

박지연은 2011년 둘째 임신했을 당시 임신중독증으로 신장에 문제가 생겼다. 이후 아버지의 신장을 이식받았지만, 이식받은 신장에도 문제가 생겼다.

그는 지난해 8월 신장 재이식 수술을 권유받고 현재 수술을 기다리고 있다. 당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식을 하고 싶다고 당장 되는 것도 아니지만, 뇌사자 대기를 걸어놓고서도 기대 안 했던 제가 희망이라는 두 글자를 잠시나마 꺼내 봤다. 10년이면 강산도 바뀐다는데 제 삶도 바뀔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지난해 2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아내의 투병 생활을 언급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아내가 아버님께 신장 이식을 받았는데 그게 다 망가졌다”며 “투석한 지 3년째”라고 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1986년생인 박지연은 쇼핑몰 요니네의 대표로, 2008년 12살 연상인 이수근과 결혼했다.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