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민호 “등허리에 ‘플레이보이’ 타투 후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송민호가 후회되는 타투를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이하 ‘라스’) 764회 ‘트렌드를 읽는 자들’ 특집에는 전현무, 한석준, 위너 송민호, 웹툰 작가 야옹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송민호는 타투 철학이 있냐는 질문에 “흔한 거를 하고 싶지 않더라. 보통 그럴싸한 영어 레터링을 많이 하잖나. 그게 너무 흔하고 오글거려서 저는 한글 타투를 많이 했다”고 답했다.

실제로 송민호는 등에 궁서체로 ‘맑은 정신 바른 자세’, 팔뚝에는 ‘참 잘했어요’를 새겼다. 특히 ‘참 잘했어요’의 경우 “도장 그대로, 보면 별 다섯 개가 있잖나. 그게 저희 위너 5주년에 한 것”이라고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MC들은 송민호에게 후회되는 타투가 있냐고 물었다. 이에 송민호는 “유일하게 하나 있다. 제가 27살에 좀 잘 노는 사람이 되고 싶어서. 등허리 쪽에 ‘플레이보이’라고 텍스트로 새겼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전현무는 “너무 섹시하다”고 반응했하면서도 “이건 못 따라하겠다”고 해 웃음케 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