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우 오승훈, 승려 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오승훈이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극본 박필주 연출 유영은)에 출연을 확정했다. 소속사 제공
배우 오승훈이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극본 박필주 연출 유영은)에 출연을 확정했다.

14일 소속사 저스트엔터테인먼트는 “오승훈이 ‘붉은 단심’을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니 많은 기대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붉은 단심’은 살아남기 위해 사랑하는 여자를 내쳐야 하는 왕 이태(이준 분)와 살아남기 위해 중전이 되어야 하는 유정(강한나 분), 정적인 된 그들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누며 펼쳐지는 핏빛 정치 로맨스다.

오승훈은 극 중 승려 ‘혜강’ 역을 맡아 파격 연기 변신을 보여줄 예정이다.

혜강은 말갛고 투명한 외모와 그에 어울리는 단정한 말씨와 몸가짐, 그리고 신비하면서도 오묘한 매력을 지닌 인물. 오승훈이 ‘혜강’ 역을 어떻게 매력적으로 소화하며 극에 긴장과 재미를 더할지 주목된다.

한편 ‘붉은 단심’은 5월 2일 첫 방송된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