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헤어질 결심’·‘브로커’ 칸 경쟁부문에 나란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과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 등 한국 영화 2편이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칸국제영화제 집행위원회는 14일(현지시간) 다음달 열리는 제75회 영화제의 공식 초청작을 발표했다. 한국 영화 두 편이 동시에 경쟁 부문에 오른 것은 2017년 이후 5년 만이다.

‘브로커’는 고레에다 감독이 연출을 맡았지만, 영화사 집이 제작하고 CJ ENM이 투자·배급하는 한국 영화다. ‘베이비 박스’를 소재로 고레에다 감독이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이지은(아이유) 등 한국 배우들과 함께 국내에서 촬영했다.

한편 ‘오징어 게임’으로 월드 스타 반열에 오른 배우 이정재의 연출 데뷔작인 첩보 액션 영화 ‘헌트’는 미드나이트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받았다. ‘미드나이트 스크리닝’은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장르 영화를 소개하는 비경쟁 부문이다.



이은주 기자
2022-04-1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