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가인 “첫 유산 후 시험관 시술로 임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한가인이 유산의 아픔을 겪었다. 결국 시험관 시술로 첫 아이를 임신했던 한가인은 “혹시라도 잘못될까 40주 내내 집에만 있었다”면서 애끓는 마음을 전했다.

한가인은 14일 방송된 SBS ‘써클 하우스’에 출연해 “내 삶의 95%는 아이들 위주로 흘러간다. 모든 게 육아와 아이들 먼저다”라며 강한 모성을 전했다.

이어 “결혼 10년 만에 임신을 결심하자마자 바로 아이가 생겼다. 테스트기에 두 줄이 뜬 걸 보고 부모가 될 생각에 설렜는데 8, 9주쯤에 아기를 잃어버리게 됐다”면서 과거의 유산을 고백했다.

또 “결국 시험관 시술로 첫째를 임신했다. 그땐 걸음조차 조심스러워서 40주 내내 집에 있었다. 혹시 잘못될까봐. 그런 과정을 겪었기 때문에 정말 소중하고 보물 같다”고 털어놨다.

한가인은 “연정훈은 아이들과 정말 잘 놀아준다. 시간이 날 때면 대여섯시간도 같이 시간을 보내는 편”이라면서 연정훈의 가정적인 면면을 소개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