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부르는게 값’ 신화 누드집…박미선 당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박미선이 그룹 신화의 누드집을 보고 얼굴을 붉혔다.

14일 방송된 KBS 2TV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에서는 국내 최장수 그룹 신화와 팬클럽 신화창조가 주접단으로 출연했다.

덕질 20년차인 한 팬은 신화창조인 딸과 함께 등장했다. 신화창조 모녀는 신화의 흔적으로 채워진 집에서 오래 전 무대 영상을 돌이키며 주접을 뽐냈다. 반면 남편은 “신화 이야기만 나오면 웃고 운다. 신화랑 살지 왜 나랑 사냐”라며 이해 못 하겠다는 표정이었다.

팬은 신화를 콘셉트로 한 술집을 운영하고 있었다. 신화의 노래 가사가 새겨진 장식과 공식색인 주황으로 가득했다. 팬은 신화를 향해 “우리 계속 이 자리에 있어요. 기다리고 있을게요. 사랑해요. 건강하세요”라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박미선은 “어릴 때부터 모아온 굿즈가 인상적이다”라며 팬이 가진 신화 누드집을 언급했다. 진행자 이태곤은 주접단에게 누드집의 가격을 물었고, 주접단은 ‘부르는 게 값’이라고 답해 놀라게 했다.

VCR을 통해 화보집 사진을 접한 이태곤은 “진짜 다 벗었다. 에릭 많이 벗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가수 허영생은 “앞으로 형들 보면 생각날 것 같다”라고 쑥스러워했고, 신화 멤버 에릭의 ‘찐팬’인 박미선은 당황하며 얼굴을 가렸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