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국 딸기, 두바이 왕실서 2㎏에 12만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미디언 장도연이 우리나라 딸기가 두바이 왕실에서 사랑받는다고 전했다.

1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3년차 미국에서 온 데이비드 가족이 봄 체험학습으로 딸기 농장을 찾았다.

데이비드, 스테파니 부부와 아들 올리버(7), 딸 이사벨(5)이 한국 딸기 맛에 푹 빠졌다. 올리버와 이사벨은 딸기를 따는 속도보다 훨씬 더 빠른 속도로 딸기를 먹어치우며 딸기 사랑을 드러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장도연은 “우리나라 딸기가 당도도 높고 풍미가 풍부해 두바이 왕실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한다. 2kg 딸기가 두바이 왕실에서는 12만원에 파는데 없어서 못 팔정도로 인기가 많다고 한다”고 전했다.

알베르토는 “딸이 16개월인데 할 수 있는 말이 엄마, 아빠, 딸기다. 세 가지 밖에 없다”고 우리나라 딸기의 맛을 극찬했고, 도경완은 “엄마, 아빠 다음에 딸기냐. 그만큼 맛있다는 거다”고 공감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