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수만, 중동 뉴스 출연...“한류와 K팝은 혁신의 역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가 중동 뉴스 채널 ‘알 아라비아’와의 인터뷰에서 “한류와 K팝은 혁신의 역사이자 혁명이며, K팝은 현재 세계적으로 가장 주목받는 콘텐츠”라고 말했다.

15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 프로듀서는 14일(현지시간) 방송된 인터뷰에서 “한류와 K팝은 혁신의 역사이고, 레볼루션(혁명)이라고 할 수 있다”면서 “기존의 생각을 완전히 바꾸고 문화의 영향력이 크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K팝을 비롯한 한국의 대중문화가 전 세계적으로 알려지고 트렌드가 됐다”면서 “문화의 힘을 실감했기에 더 나아갈 수 있었고 지금도 힘이 난다”고 덧붙였다. 이 방송은 이 프로듀서를 가리켜 ‘K팝으로 불리는 한국 대중음악 문화를 만든 인물’로 소개했다.

이 프로듀서는 “(아시아가) 이미 세계 시장의 중심이 됐다고 본다”면서 “전 세계 다양한 문화들 사이에서 K팝은 현재 가장 주목받는 콘텐츠”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화의 힘을 실감했기 때문에 더 나아갈 수 있었고, 지금도 더 힘이 나는 것 같다”면서 한국의 대중문화를 알릴수록 한글, 한국의 상품과 브랜드가 알려지고 사랑받게 되는 영향력을 실감하게 되고, 사명감도 가지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국의 우수한 콘텐츠와 프로듀싱이 인정받고 있고, 앞으로 더 큰 영향력을 갖게 될 것”이라며 “우리가 다음으로 협력해야 할 곳은 바로 중동”이라고 강조했다.

이 프로듀서는 “아랍 팬들이 K팝에 많은 사랑과 관심을 보여주고 있다”며 “아랍의 고유한 문화와 저희의 프로듀싱이 만나면 새로운 콘텐츠가 탄생할 수 있고, 아랍은 K팝 밴드와의 협업은 물론, 아랍팝·두바이팝·사우디팝 등의 이름으로 나아갈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