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징맨’ 황철순, 아내 외도 정황 폭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징맨’으로 유명한 헬스 트레이너 황철순이 아내 외도 정황이 담긴 카톡 대화를 폭로해 파장이 일고 있다.

황철순은 14일 새벽 인스타그램에 “나도 병X이지만 뭐 하러 열심히 일하고 뭐 하러 돈 벌려고 고생하냐”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황철순 아내 A씨와 트레이너 B씨의 카톡 대화 내용이 담겼다. A씨가 “우리 딜하자. 내가 너 여자 소개시켜 주겠다. 나 연애할 테니까 모르는척하라”고 말하자 B씨는 “세상은 그런 건가 보다. 충성”이라고 답했다.

A씨가 “소개시켜 주겠다. 대신 나도 소개해 달라”고 말하자 B씨는 “누나는 이 정도면 예술가 만나셔야 된다. 웬만한 체육인은 매력이 안 느껴지실 텐데”라고 말했다.

A씨는 “완전 일반인 만나고 싶다. 체육인은 안 된다”고 답했다.

황철순은 해당 사진들과 함께 “와이프랑 카톡. 공개 수배한다. 연락 달라”는 글을 덧붙였다. 아내와 카톡을 주고받은 헬스 트레이너 이름을 태그하기도 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현재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한 상태다. 그의 인스타 최근 게시물에는 해당 폭로글을 언급하는 댓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유명 헬스트레이너인 황철순은 2012 tvN ‘코미디 빅리그’에 ‘징맨’으로 출연해 관심을 모았다. 2016년 집행유예 기간 중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켜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지난해 12월에는 길거리에서 자신을 촬영하던 남성을 폭행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