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술 들어가니 돌변”…현빈♥손예진 상견례 후일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손예진 현빈 트위터
배우 손예진(40)과 현빈(40) 상견례 일화가 공개됐다.

손예진 어머니 지인 A씨는 최근 여성조선과 인터뷰에서 “둘 다 워낙 바빠서 예진이 엄마, 아빠가 지난해 서울에 가서 (현빈을) 만났다. 상견례도 서울에서 했다”며 “현빈이 과묵한 스타일인데, 술이 좀 들어가니 농담도 하고 애교도 부렸다고 했다. 아무래도 어려운 자리니 긴장이 됐을 거다. 술은 잘 못한다고 하더라”고 귀띔했다.

이어 A씨는 “3월 말 워커힐 호텔에서 야외결혼식을 한다고 했다”며 “정원이 정해져 있어서 많이 못 들어간다고 하더라. 나도 가고 싶지만 못 갈 거 같다. 몇 명 초대 하지도 못 한다는데 엄마 친구까지 차례가 오겠느냐”고 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월 열애를 인정한 지 1년 여 만에 부부 결실을 맺게 됐다.

당시 두 사람은 “드라마(사랑의 불시착) 종방 후 서로 호감을 가지고 만났고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