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눈물 흘린 미즈하라 키코 “한국인 혼혈이라 더 공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日 성폭력 피해 고발…네티즌 악플 시달려

▲ 일본 모델 겸 배우인 미즈하라 키코. 연합뉴스
일본 연예계의 성폭력 고발에 동참한 모델 겸 배우 미즈하라 키코가 악성 댓글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미즈하라 키코는 최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연예계 성희롱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절반은 한국인이라는 사실 때문에 점점 더 공격 받는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비쳤다.

미즈하라 키코는 미국인 아버지와 재일교포 출신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는 “어쩔 수 없다는 것을 알지만 상처를 많이 받고 있어 매우 두렵다”고 호소했다. 2015년 지드래곤과 결별한 뒤 최근에는 패션 디자이너와 교제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즈하라 키코는 최근 일본 연예계에서 불거진 성폭력 피해 고발에 동참했다. 그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일본 연예계에서는 성 가해 측면이 계속 존재했고 나도 남성 감독으로부터 성희롱적인 발언을 들은 적이 많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상대는 무의식적으로 말했을지 모르지만 내 마음 속에는 억울한 마음이 들었다. 업계에서는 여성 배우가 벗고 연기하는 것에 훌륭한 배우라고 생각하는 암묵적 강요가 존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촬영 중 성희롱을 방지하기 위해 배우가 신체적 접촉이나 노출신을 촬영할 때 배우의 컨디션을 파악하고 지원하는 제도를 도입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정현용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