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투애니원, 7년 만에 ‘재결합’ 열창…“씨엘이 직접 기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첼라 페스티벌서 깜짝 재결합 무대를 가진 걸그룹 투애니원. 코첼라 유튜브 캡처
걸그룹 투애니원이 17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유명 음악 페스티벌 ‘코첼러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에서 7년 만에 완전체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투애니원 멤버 4명은 무대에 올라 히트곡 ‘내가 제일 잘 나가’를 열창했다. 투애니원이 팀 무대를 꾸민 것은 2015년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 이후 7년 만이다.

2009년 데뷔한 투애니원은 ‘파이어’(Fire), ‘아이 돈트 케어’(I Don‘t Care), ’어글리‘(UGLY) 등의 노래로 큰 사랑을 받았다. 이들은 2016년 11월 해체를 발표했고, 이듬해 1월 마지막 노래 ’굿바이‘(GOOD BYE)를 내놨다.

이날 무대는 리더 씨엘이 코첼라 페스티벌에 초청받은 것을 계기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씨엘의 무대 마지막 부분에서 공민지, 산다라박, 박봄 등 나머지 멤버 3명이 깜짝 등장해 팬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이번 무대는 씨엘이 직접 기획했다”고 전했다.


정현용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