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TV 하이라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도’ 청년회장은 누가 될까
전 야구선수 4명 불꽃 대결


●안 싸우면 다행이야(MBC 밤 9시)

메이저리거 출신 김병현이 야구인의 섬 ‘야도’ 개척에 나선다. 야도의 이장 자리를 꿰찬 김병현은 청년회장 자리를 정하기 위해 전 야구선수 홍성흔, 이대형, 이대은, 더스틴 니퍼트에게 대결을 붙인다. 네 사람은 하나뿐인 청년회장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갯벌 달리기를 하는가 하면 김병현의 마음을 얻기 위해 불꽃 경쟁을 벌인다. 지독한 ‘성과주의’에 홍

성흔은 “많이 건방지구나”라며 급기야 나이를 앞세워 견제하기에 이른다. 네 사람의 사투는 파국으로 치닫고 이장 김병현의 마음을 사로잡아 청년회장 자리를 차지하게 될 사람은 누구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캐스터 능력을 다분히 인정받은 가수 이찬원이 스튜디오에 ‘백토커’로 함께해 ‘야도’ 내 경기의 캐스터를 자처한다.

2022-04-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