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심권호 “은퇴 후 알코올 중독·간암 루머 시달려…이해 안 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레슬링선수 심권호(50)가 자신을 둘러싼 알코올 중독‧간암 루머를 해명했다.

심권호는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은퇴 후 불거졌던 알콜 중독 루머과 간암 투병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심권호는 “아이러니하다. 그런 걸 어떻게 알고 말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 술자리 즐기며 사람 만나는 걸 좋아했는데, 어느 한순간 내가 간암에 걸려 곧 죽으며 알코올 중독이라고 하더라”면서 “난 멀쩡하게 운동하며 다니고 있었다. 말이 안 되지 않느냐”고 설명했다.

이어 “저를 좋아하는 사람은 조용히 있는다. 나에 대해 모르는 사람들이 그런 소문을 내고, 그런 걸 보고 옆사람들에게 툭툭 던지는 거다”라고 강조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