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선호, 논란 이후 첫 포착…마스크 쓰고 ‘얼굴 푹’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김선호. 사진=뉴스1
배우 김선호의 근황이 6개월만에 공개됐다.

18일 김선호는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태국에서 입국했다. 김선호는 박훈정 감독의 영화 ‘슬픈 열대’ 촬영을 위해 태국으로 떠났다가 이날 촬영을 마치고 귀국했다.

흰색 후드 티셔츠에 반바지를 입은 김선호는 마스크를 쓰고 얼굴을 가린채 출국장을 빠져나왔다.

김선호는 지난해 10월 17일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이후 처음으로 카메라에 포착됐다. 드라마 종영 이후 김선호는 사생활 논란에 휩싸이면서 KBS2 예능프로그램 ‘1박 2일’에서도 하차했다.

이후 김선호는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하지만 이후 ‘슬픈 열대’ 촬영차 찾은 제주도, 태국 등에서 팬들의 카메라에 포착된 바 있다.


임효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