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TV 하이라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친정엄마와 딸의 ‘고흥살이’
봄날 가장 푸른 밥상 만나다


●한국기행(EBS 밤 9시 30분)

전남 고흥, 봄을 맞아 조개들이 활짝 피어오르고 있다는 득량만. 도시에선 나름 날개 달고 살았다는 종인씨가 딸과 함께 남편의 고향으로 날아왔다. 9년 전, 코끝에 먼지 한 톨만 들어가도 재채기하던 종인씨였다. 숨 쉴 곳을 찾아봤지만 종인씨와 아이들을 지킬 수 있던 것은 오직 자기 손으로 만든 음식뿐이었다. 친정엄마로부터 전수받은 깊은 손맛으로 항아리 속을 채운 장독의 개수는 무려 150여개. 종인씨는 그 넘치는 사랑을 이제 시골에서 풀어놓기로 했다. 오늘은 딸 혜윤씨가 종인씨의 손맛을 배우기로 했다. 산으로 바다로 이리저리 손 인사하는 나물을 캐는 참맛부터 뿌리 깊은 정성으로 빚어진 고추장까지, 봄날 두 여인이 만드는 가장 푸른 밥상을 만나 본다.

2022-04-1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